컨텐츠 바로가기

  • LOGIN
  • JOIN
  • MYPAGE
  • CART
  • ORDER
  • WISH LIST
  • 즐겨찾기
검색검색

그림틀



현재 위치

  1. 세계 명화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키스(구스타프 클림트)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제조사 자체제작
원산지 그린액자
판매가 120,000원
적립금 3,000원
상품코드 P00000UA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사이즈별 가격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키스(구스타프 클림트) 수량증가 수량감소 120000 (  3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WISH PRODUCT LIST

상품상세정보

 

 

 

 

키스 그 짧은 순간의 영원함을 위해

 


키작은 풀꽃이 만발한 언덕 위에 두 연인이 서로에게 의지한채 서있다.


짧은 순간에 도취되어 지그시 두눈을 감은 여인

하지만 그 순간 의 감흥이 얼마나 큰지는
말려들어가는 손끝을 통해서 알 수 있다.
금빛으로 화려하게 장식된 커다란 가운은

마치 후광처럼 짧은 순간의 감흥을 더해주고 두 사람은

하늘을 향해 떠오르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한다.

 


하나인듯 하지만 결국 엄연히 다른 둘이 존재함을 보여주는 것은

패턴화된 장식을 통해서다.

남성의 옷에는 직사각형의 장식을 넣어서 남성성을 드러냈고

여성에게는 둥근 원형의 장식을 넣어서 여성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두 사람을 둘러싸고 있는 큰 가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남성의 상징을 연상시킨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결국 남성안에 남성성과 여성성이 동시에 존재함을 암시하는 것이다.

남성안에 있는 남성성과 여성성의 진정한 화해.

그리고 여성에 대한 이해와 존경을

통해서만이 진정 남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찾을 수 있다는

메세지가 담겨져 있는 것이다. 궁극적인

화해의 이미지는 입맞춤인 것이다.


이 그림을 통해 클림트가 말하려고 했던 것은

남성과 여성의 화해를 통한 영원한 사랑이다.

하지만 그건 결코 현실에서는 이루어질 수 없는 꿈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자신은 알고 있었던 것 같다.


클림트 자신과 에밀리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처럼.

이 그림은 분명 사랑을 통한 화해에 대해서 말하고

있지만 결코 따뜻하거나 희망적이라는 느낌을 주지 못한다.

관자를 향해 아니 세상을 향해 매몰차게 돌려져 있는

남자의 머리와 창백한 얼굴로

세상으로 통하는 문을 닫아버린 듯 꼭감은 두눈의

여자의 얼굴에서 오히려 소외감과  우울함을 느끼게 만든다.

교환 및 반품 정보

  •  

    -상품인도후  7일이내라면 언제든지  교환,환불이 가능합니다.

     단 교환은 2회이상 되지않으니 상품 선택시 신중을 기하시길 바랍니다.

    -상품의 불량이나  배송 실수일  경우 그림틀에서 전액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환불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왕복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각종 책임은 그림틀이 전적으로 지겠습니다.




     

  • 상품 사용 후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상품 Q&Amp;A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

    관련상품


    이전 제품

    • 상품
    • 상품

    다음 제품

    TOP